[ JAMESON ] 주류.

얼마전 오랜만에 서울로 갔다.
지방충인 나한텐 항상 먼 서울이지만 친구도보고
쇼핑도하려고 겸사겸사 다녀왔다.
ktx는 여전히 지갑이 서운할만큼 비싸지만 뭐 어쩌겠나. 간 김에 남대문시장에서 술이나 좀 사보자해서 가보았다.

지방사람이라 남대문시장을 처음가봤는데,
왜 다른 커뮤니티에서 남던이라 불리는지는 알것같다. 자판기도 녹는 이 더위에 사람들이 왜 이렇게밖에 많이 나와있는지.. (물론 나도 그중하나) 그리고 길도 복잡해서 던전이라 불릴만 했다.
아무튼 남대문시장에 도착했지만 주류파는곳은 어딘지 몰라 아무데나 걷고있으니 안내소가 보였다.

안녕하세요 여기 주류파는데가 어딨나요?

오늘 주류상가들 휴무에요 ~

?

시장인데 왜 휴무가 있지
잠깐 얼타고 있는 나에게 안내소직원분은 친절하게 설명해주셨다.
8월8일부터 11일까지인가 휴무라고..
아니 무슨 시장이 휴무를해요 홈플러슨줄알았네
지방사람 정보력의 한계였다..
그래서 하는 수 없이 시장을 배회하다가 안되겠다싶어서 네이버지도에 쳐보았다.
'주류'
치니까 주변에 생각보다 여러 상회들이 있었다.
그중 제일 가까운곳에 찾아가보았다. 아니 근데 가는 길에 경사 30도쯤 되는 계단있어서 가다보니 등이 계속 촉촉해졌다.
그러다가 보이던 주류상회, 상호명은 기억이안난다. 들어가니까 에어컨바람이 먼저 반겨주고 그다음 반기는건 사장님. 더워보였는지 작은생수 한통을 주시더라. 아이고 감사합니다..

"술 선물 하려고 오셨어요?"

"아뇨 ㅎㅎ 제가 사 마실려고요"

바로 옆에서 담소를 나누고 계시던 할아바지 두분이 그 장면이 재밌었나보다.

"젊은이가 술마시려고 이런델 다찾네.."

딱히 할말이 없어서 그냥 "네 ㅎㅎ"하고 술을 보기시작했다.

딱히 뭘 살건지는 정하고 온건 아니고 술구경도 하고 그중 맘에 드는거 하나 사기로 한거라 보이는 술마다 이것저것물어봤다.

이거 얼마에요 저거 얼마에요
귀찮으셨을거 같은데 친절하게 다 대답해주셨다.

핸드릭스 진을 살까 제임슨을 살까 고민했는데
진은 집에 봄베이가 있기때문에 다 마시고 새로사자 싶어서 결국 제임슨을 샀다.

그리고 집에와서 개봉!



길따란게 아주 이쁘다.
페북에서 제임슨 제임슨 엄청 홍보하길래 궁금해서 사본거다. 제임슨sns마케팅 관계자분 1승.

이걸 어떻게 먹어볼까 고민해봤는데 역시 온더락이라 생각되서 얼음을 꺼냈다.



색깔이 많이 연하다.
제임슨은 위스키를 입문할때 아주 좋은 위스키라들었다. 음 맛을 보니 확실히 처음 입에 닿을때와 입을 잔에 가져갈때 향이 약하다. 톡 쏘지않는다고 해야하나. 하지만 입에넣고 혀로 굴리면 또 위스키 특유의 향도 나면서 부드러운게 되게 괜찮다 싶었다.
위스키 끈이 짧아서 맛 묘사를 제대로 못하겠다..
그냥 맛있었다.

tv로 데드풀2를 보면서 두잔 홀짝이니까 잠이 솔솔온다. 역시 밤 위스키 한잔은 성인들의 동화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