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가 하고싶었다 일상과 잡담.

생각을 정리한다는 건,
예전엔 몰랐지만 중요한 것 같다.
가령 일기를 쓰는 것은(일상을 기록하는 것, 자기의 생각을 적는 것 모두) 그 과정과 결과에 있어서 생각을 정제하고 정리하는 과정이 있다. 그럼으로서 자신이 몰랐던 자기의 모습도 알 수 있고, 어제보다 더 나아질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 말하자면 반성을 할 수 있다고 해야하나. 무의식적으로 지나가던 오늘 일을 의식적으로 계속 생각을 하게 되니까.
그래서 그런지 예전부터 블로그운영을 해보고 싶었다.
갑자기 왠 블로그 운영?
일기랑 블로그운영은 참 비슷한 첨이 많은 것 같다.
어찌됐든 나를 표현하는 수단이라는 점에서.
그래서 내가 가진 취미와 생각, 일상들을 일기랑 비슷한 맥락으로 기록해보고 싶었다.

다른 사람들이 블로그를 통해 자기 취미와 일상들을 사람들과 공유하며 취미의 질적,양적 밀도를 높이는게 좋아보였다.
나도 많진 않지만 취미가 몇개있고 같은 취미를 가진 여러사람들과 지식도 나누고 얘기도 많이하고 싶다.
물론 나는 이제 막 이글루를 시작해 방문자같은건 없겠지만 괜찮다.
차차 시작하면되겠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